혜문칼럼

조회 수 2111

 

        20130129164124416.jpg125331_64927_2723.jpg

 

 

 

불교란 기본적으로 무소유를 표방한다. 세상의 모든 것들이란 인연에 의해 잠시 머무르는 것일뿐 종국적으로 내것이란 없다는 취지이다. 하긴 나라는 생각이 근본하는 육체 역시 100년도 안되는 세월을 견디다 무너지는 것일뿐인데, 한 인간이 취즉한 재물이야 말할 것도 없으리라.

 

 

부처님이 인간세상에 오셔서 설파한 핵심은 모든 것은 인연의 취합이므로 영원한 것도 없고, 나라고 집착할 것도 없다는 것이다. 이른바 제행무상(모든 것은 무상하다)과 제법무아(모든 것에 나라고 집착할 것이 없다)라는 것이다.

    

 

2013년 매우 희한한 사건이 하나 발생했다. 무소유를 설법하신 부처님을 놓고 한일간에 서로 자신들의 부처님이라고 싸우기 시작한 것이다. 사건은 일본 대마도에서 한국인 절도단이 불상을 훔쳐서 한국으로 반입하다가 경찰에 적발되면서 시작했다. 검찰은 절도단을 체포구속하고 불상을 형사 사건의 증거물로 압수했다. 그런데 검찰이 압수한 두구의 불상의 처리문제를 둘러싸고 한일간에 국민여론이 들끓으면서 소유권 분쟁이 시작됐다. 일본측은 한국인 절도단이 훔쳐간 장물이므로 당연히 한국 국내법과 국제법에 따라 도난 피해자인 일본으로 반환해 달라고 했다.한국측은 원래 한국에서 제작된 문화재이고 언제인지 모르지만 왜구에 의해 약탈된 문화재이므로 돌려줄 수 없다는 주장이었다. 두구의 불상중 특히 일본 관음사에서 도난된 관음보살좌상은 더욱 논란이 격화되었다. 관음보살좌상의 원 소장처가 서산 부석사라는 점이 확인되었으므로 서산 부석사와 신도들을 중심으로 반환불가의 소리가 더욱 높아 질 수 밖에 없었다. 법원 역시 관음사가 원소장처인 부석사로부터 관음보살 좌상을 정상적으로 취득했는지를 살펴 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3년간 처분 금지 가처분신청을 받아 들였다. 그러자 일본측에서는 한국 법원이 반일감정에 기반해서 도둑들을 비호, 엄연한 장물을 돌려주지 않는다고 격앙된 발언이 시작되었다. 심지어 일본 관방장관이 수차례나 한국 정부를 상대로 빨리 불상을 돌려달라고 압박을 가하는 가 하면, 일본 문부장관이 유진용 문체부장관과의 면담에서 이 문제를 거론하기도 했다.

 

 

양측의 주장이 다 자국의 국내법과 논리적 근거를 가지고 있고, 워낙 국민들의 시선이 집중된 사건이라 뭐라 딱 잘라서 말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 버리고 말았다.일본 정권의 우경화,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으로 꼬여가는 한일관계가 부처님의 등장으로 더욱 어려워지고만 셈이다. 나는 이번 대마도 불상으로 펼쳐진 분쟁을 보면서, 부처님의 출현이 무슨 큰 뜻이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 보았다. 한일간 양쪽 모두 양보하기는 어려운 상황이겠지만, ‘화합자비를 기초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대마도에서 도난당한 서산 부석사가 원 소장자로 밝혀진 관음보살 좌상외에 원소장처가 밝혀지지 않은 동조여래 입상이란 부처님이 한분 더 계시다. 이 불상은 해신신사가 소장해 왔던 신라시대의 불상으로 추정되는데, 서산 부석사처럼 가처분이 받아들여지지도 않았고 소장자를 주장하는 사람도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마침 지난 1월 대법원에서는 대마도 불상사건으로 구속된 절도단에 대해 최종적으로 유죄를 확정했다. 우리나라의 형사소송법에 의하면, 도난사건의 피해자가 도난품의 환부를 요청한다면, 3개월안에 물건을 환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문화재청도 두구의 불상중 관음보살좌상에 대해서는 가처분 신청을 존중하겠지만, 동조여래입상은 사건이 종결된 만큼 형사소송법에 의해 3개월안에 환부여부를 결정해야하는 시점에 다다른 것으로 보인다.

 

 

서양에서도 유명한 솔로몬의 재판에 대한 생각을 떠올려 본다. 서로 자기의 아이라고 주장하는 두명의 어머니에게 솔로몬은 아이를 반토막 내서 가져가라는 판결을 내놓는다. 그러자 아이의 진짜 어머니가 아이가 죽을까봐 울면서 아이를 포기했다는 이야기가 가슴을 울린다. 그런취지에서 나는 우선 2개의 불상중 동조여래입상을 일본으로 환부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우리 문화재를 일본으로 돌려주는 게 아쉽기는 하지만, 현행 법률상 도둑질한 장물을 돌려주지 못하겠다고 버티는 것이 국익을 위해 그다지 바람직해 보이지는 않는다.

 

 

부처님은 제자들에게 언제나 불투도’(도둑질하지 말라)라는 계율을 가르쳐 왔다.이는 남의 물건을 빼앗지 말고, 나아가 도둑질한 물건을 취득하지도 말라는 뜻이다. 부처님을 한일간에 서로 내꺼라고 싸우는 모습이 그런 취지에서 여간 불경해보이지 않는다. 만약 우리가 우선적, 으로 동조여래입상을 반환하게까는 힘든 결정을 내릴 수 있다면, 그것이 결국은 양심과 진실에 근본한 한일관계를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원한과 갈등의 한일관계에서 화해와 자비의 새시대를 열기 위한 한바탕의 꿈. 그것이 혹시 이 시대 부처님이 출현하신 이유는 아닐까 곰곰이 생각해 본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